변호인,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참 잘 만든 영화

문화 바라보기/영화 바라보기


              [공지]연극 [스캔들] 초대이벤트! 진행中! (~5/29 까지)
              [공지]연극 [시간을 파는 상점] 초대이벤트! 진행中! (~6/4 까지)

변호인,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참 잘 만든 영화


상영 전부터 참 말이 많았던 영화 <변호인>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변호사 시절에 있었던 특정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고 하여 그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에게는 보고 싶은 영화로, 정치적인 성향이 다른 사람들에게는 정치적인 영화로 저평가 되었다.


나는 그리워하고 고마워하고 안타까워하던 사람 중 한 명이었고, 극장에서 꼭 관람하고 싶었으나 시간이 도저히 맞질 않아 느즈막히 DVD로 시청했다.





■ 영화 <변호인>의 줄거리 및 배경

지방에서 판사를 하다 부산으로 다시 내려와 세무 변호사 생활을 시작한 송우석(송강호). 1980년대 초 부산에서는 빽도 없고, 돈도 없고, 가방끈도 짧은 세무 변호사가 영업 사원처럼 명함을 돌리고 다닌다며 변호사들 사이에서 좋지 않은 소문이 돌게 된다. 하지만 송우석은 부동산 등기부터 세금 자문까지 남들이 뭐라하든 신경쓰지 않고 일을 처리해나가며 실력과 탁월한 사업수완으로 부산에서 제일 잘나가고 돈 잘 버는 변호사로 이름을 날리게 된다. 


그러다 10대 건설 기업의 스카우트 제의까지 받으며 전국구 변호사 데뷔를 코 앞에 두지만, 그의 인생, 가족의 인생까지 피해를 볼 수도 있는 사건의 재판에서 변호인을 맡게 된다. 그가 변호하게 된 이는 7년 전 밥값 신세를 지며 정을 쌓은 국밥집 아들 진우(임시완)로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재판을 받게 된 평범한 대학생이다. 


처음엔 기업 스카우트 제의 때문에 변호인 역할을 거절을 하려 했으나 국밥집 아줌마 순애(김영애)의 간절한 부탁에 구치소 면회만이라도 도와주겠다고 나서게 되고, 면회실에서 만신창이가 된 진우의 모습에 충격을 받은 송우석은 모두가 회피하기 바빴던 사건의 변호를 맡기로 결심하게 되고 이야기는 극적으로 이어진다.





■ 정치적 성향이 <변호인>을 관람하는데 문제가 될까?

앞서 소개한 것처럼 <변호인>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변호사 시절에 있었던 특정 사건을 기반으로 제작된 영화다. 1981년 발생한 '부림 사건'을 모티브로 삼았다는 점에서 촬영 전부터 화제가 되고 개봉 전부터 보수/진보 진영의 네티즌들간의 논쟁이 이어졋다. 이는 포털 사이트 영화 정보 페이지에서 흔히 '평점 테러' 라고 하는 행위로 이어졌다. 영화가 개봉하지도 않았는데 무조건 0점을 주는 행위는 영화가 개봉된 뒤에도 이어졌다. 


영화 <변호인>이 관객들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좋고 나쁨이 구분될 작품이어서였을까. 양수석 감독 및 출연진들은 이 작품이 실화를 모티브로 한 '픽션'임을 강조했고 이는 영화 첫 장면에서도 자막으로 처리되어 관객들에게 영화 자체만으로 판단하길 부탁하고 있다.


실제로 보수/진보 진영이 많이 나뉘게 되는 우리네 부모님과 젊은 층의 대립은 이 영화 관람 후, 평가로도 쉽게 나뉘어졌지만, 때에 따라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보수 성향의 부모님께 영화 제목과 주제를 말하지 않고 함께 보러 가서 영화가 끝난 뒤, 부모님께 어떻게 생각하느냐 라고 여쭤봤을 때, 찬성도 반대도 아닌 묵묵부답으로 대답을 대신 들었다는 지인들이 꽤 된 것을 보면 정치 성향을 떠나서 잘못된 점에 대한 인지는 분명 하고 있지만, 현실에 타협할 수 밖에 없는 우리네 현실이 보이는 듯도 해서 한 편으론 서글펐다.


정치적 성향이 <변호인>을 관람하는데 문제가 될까? 굳이 물어본다면, 영향을 줄 수는 있겠지만, 5,60대와 386세대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한 영화이니 크게 문제되지는 않는다라고 대답할 것 같다.





■ 386세대의 공감, 그리고 법정영화

'돼지 국밥'을 좋아하는 소시민적인 모습, 불의를 참지 못하는 정의로운 모습, 영화 중후반 '대한민국 헌법 제1조'를 눈과 목에 핏발을 세우면서 외치는 그의 모습은 <변호인>이 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이야기이면서 한 편으론 80년대를 살아간 아버지 세대의 모습을 그리려고 애쓴 흔적이 많이 보이는 영화라고 생각된다.


아내와 자식들과 함께하는 안방 생활에 무한한 행복을 느끼면서도 가족의 생계를 최우선으로 선택해 자신이 원하는 길이 아닌 자존심을 버리더라도 현실에 타협하며 악착같이 살아야 하는 가장의 모습. 아파트를 짓는 공사판에서 일을 하면서 볕이 잘 들고 풍경이 좋은 위치를 선택해 자신만이 알 수 있는 문구를 새겨두고 자수성가해 성공한 후, 그 집을 시세보다 비싸게 구매해 이사가던 날, 자식들에게 자랑스럽게 아빠가 지은 집이라고 외치며 뿌듯해 하던 그 모습. 송우석이 <변호인>에서 보여주는 아버지로써의 모습들은 변호사가 아닌 우리네 아버지들의 과거를 떠올리게 만들어 5,60대와 386 세대의 눈시울을 붉히고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잘 담아냈다.


또한, 돼지국밥 집 모자와 송우석의 관계를 통해 지금보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절이었지만 돈보다 정에 서로 의지하며 관계를 맺으며 함께 울고 웃었던 그 때 그 사람들에 대해 정겨운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이 이 영화의 매력 중 하나이다.

 

하지만 이런 정서적 공감만을 불러일으키고자 이 영화를 제작한 것은 아니다. 이 정서적 공감은 '부림 사건'을 주제로 그 당시 어두웠던 현실과 부당함에 대한 분노, 맞서 싸운 사람들에 대한 연민과 그들이 만들어낸 미래에 대한 희망을 제시하고 있다는 것이 핵심이라고 볼 수 있다.


전반부는 소소한 감동과 공감을 불러일으켰다면 중후반부는 한층 무거워진 법정 드라마로 이어진다. 이 시점부터는 국밥집 아들 진우가 받게 되는 고통스러운 고문 장면과 정치적 이념에 맞지 않는다며 받게 되는 불합리한 현실, 정의가 매도되는 현실을 직시하게 되고 분노하는 일만 남게된다. 송우석과 국밥집 아들 진우가 겪게 되는 억울하고 답답한 상황들, 그로 인해 울분이 쌓이고 그것들을 토해내고 싶은 상황들을 관객들도 주먹을 지고 가슴을 치며 바라봤을 것이다.


냉정하고 팽팽한 분위기 속에서 극도의 긴장감을 조성해야 하는 법정드라마, 법정영화를 과연 <변호인>에서 얼만큼 잘 살릴지 한 편으론 걱정되었지만, 송강호와 조민기, 송영창이 만들어낸 높은 수준의 연기가 법정 씬에서 몰입도를 최고조로 높여준다. 증거를 제시하고 그 증거를 없애려는 어둠의 움직임들이 많다거나 검사와 변호사간의 논리 싸움이 주된 흐름이되는 법정 영화를 기대했다면 다소 아쉬울 수는 있으나 <변호인>에서 그려지는 법정의 분위기와 송강호가 변호인으로써 해내는 연기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영화라고 할 수 있다. 영화 <변호인>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입에 오르내리는 명장면은 법정에서의 벌어지는 송우석과 검사, 증인들과의 치열한 대립을 그려내는 부분이 대부분이니 법정 영화로써도 부족함이 없다고 볼 수 있다.





사실 이 영화를 정치적 이념의 충돌을 불러일으킨다고 바라보는 사람이 굉장히 많다. 고문장면은 80년대의 억압적인 분위기가 생생히 재현되어 슬픈 시대를 살아온 우리의 자화상을 이야기하고 송우석을 비롯한 대부분의 등장인물을 그 시대를 살아온 사람이라면 현실에 타협할 수 밖에 없었다는 듯 피해자로 그려내면서도 송우석의 고등학교 동창인 기자(이성민)를 등장시켜 그런 현실에 맞서는 시각을 가진 사람이 필요하지 않았나라는 것을 연출자의 시각으로 드러낸다. 


연출자는 내가 살기 바쁘고 내 가족 챙기기 바쁜 우리네 현실. 나 하나 바뀐다고 세상이 바뀌지 않는다며 현실에 타협하고 방관하고 있는 우리의 현실에 대해 '상식이 비상식에 의해 전복되는 것이 옳은 것인가'라는 메시지를 <변호인>을 통해 전달하고 있다. 

한편으론 이해할 수 없는 잣대로 학생들을 빨갱이로 만들어 고문하는 악역 차동영 경감(곽도원)의 캐릭터를 부정적으로 그려내면서 보수에 대한 부정적 면모를 비난하려고 하는 듯 하지만, 그 시대에 이러한 인물이 등장할수 밖에 없는 현실성을 이야기하며 보수에 대해 대변하고 있기도 해 이는 정치적으로 한 쪽을 응원하거나 편협한 시각으로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현실에 대해 중립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어떤 쪽이 옳은지는 관객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각자의 양심에 맡기고 처해있는 현실에 맞춰서 판단하면 된다는 연출자의 생각이 드러난다. 


이런 연출 방식이 앞서 말했던 보수 성향의 부모님들이 관람을 하더라도 빨갱이 영화라고 평을 내리기보단 묵묵부답으로 딱히 할 말이 없게 만드는 영화가 아닌가 생각된다. 과거 사건에 대한 어두운 부분만을 들춰낸 상태에서 끝났다면 입맛이 쓴 영화로 기억됐을텐데, 후반부에는 어려운 현실과 절망적인 순간에도 내가 옳은 결정을 내리고 옳은 길을 나아가면 결국은 함께하고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면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점이 영화 <변호인>을 처음부터 끝까지 잘~ 만든 영화라고 얘기할 수 있게 만드는 것 같다.


과거, 그리고 현실, 어떤 한 사람에 대한 판단은 연출자의 몫이 아니라 관객의 몫이라고 넌지시 숙제를 던져주는 듯한 묘한 경험을 하게 해준 영화 <변호인>.


정말 좋은 영화였다!


評. 하늘다래



변호인 (2013)

The Attorney 
9.6
감독
양우석
출연
송강호, 김영애, 오달수, 곽도원, 임시완
정보
드라마 | 한국 | 127 분 | 2013-12-18
다운로드 글쓴이 평점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4.07.28 17:13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톡톡 정보 2014.07.29 00:23 신고 URL EDIT REPLY
다녀갑니다.
편안한 마무리 되시고.. 행복한 밤 되세요^^